현재위치 : 고객지원센타 > 뉴스/공지사항  

 
 
작성일 : 15-05-18 10:46
비코, 올해 LED MOCVD 장비 시장서도 1위 오를 듯
 글쓴이 : 글로셈
조회 : 1,917  
발광다이오드(LED) 금속유기물화학증착(Metal Organic Chemical Vapor Deposition, MOCVD) 장비 시장에서 비코가 올해도 1위 자리를 지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.

LEDMOCVD 장비는 질화갈륨(GaN) 막(N형, 빛 생성층, P형을 차례로)을 2, 4, 6, 8인치 사파이어 또는 실리콘 웨이퍼 위로 증착하는 핵심 공정을 담당한다. 이 시장은 미국 비코와 독일 엑시트론이 양분하고 있다.

26일 시장조사업체 IHS는 장비 업체들의 수주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총 MOCVD 장비 출하량은 220여대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. 아울러 비코가 출하 점유율 60%, 매출액 점유율 61%를 차지하며 1위 자리를 고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. 엑시트론의 MOCVD 출하 및 매출액 점유율은 각각 38%, 37%로 예상했다. 일본 다이오니폰산소도 LEDMOCVD 장비를 출하하고 있으나 시장점유율은 한 자릿수 초반대로 미미한 수준이다. 올해 출하와 매출 점유율은 각각 2%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이다.

비코는 작년에도 MOCVD 장비 시장에서 1위 자리에 올랐었다. 지난해 총 출하된 MOCVD 장비 대수는 239대였다. 이 가운데 비코는 146대를 출하해 시장 점유율 61%로 1위 지위를 지켰다. 엑시트론의 지난해 MOCVD 출하 대수는 86대로 출하 점유율은 35%, 매출액 점유율은 36%였다.

IHS는 올해 출하되는 220여대의 MOCVD 장비 가운데 절반 가량은 신형 제품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. 지난해 비코는 신형 MOCVD인 에픽700을, 엑시트론은 AIX R6 장비를 출시한 바 있다. 이들 신형 장비들은 생산성이 2배 가까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. 즉, 올해 절대 MOCVD 장비 출하 대수는 전년 대비 소폭 줄었지만 LED 생산 용량으로 따지면 더 클 것이라는 분석이다